광주·전남 타워크레인 103대 점거 농성 돌입

뉴시스 입력 :2019.06.04 10:53 수정 : 2019.06.04 10:53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대책·성실 교섭 등 촉구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전남지역 건설노동자들이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며 타워크레인 점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4일 민주노총 건설노조 광주·전라 타워크레인지부에 따르면, 노조원들은 지난 3일 오후 5시부터 광주·전남지역 건설현장 48곳(광주 26곳·전남 22곳)에 설치된 타워크레인 103대를 동시 점거하고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은 한 번 사고가 나면 대형 사고가 나는 장비"라며"지난 2014년부터 건설기계로 정식 등록되기 시작한 소형타워크레인은 명확한 제원 기준도 없어 불법 개조를 하고, 허위 등록돼 건설현장에서 쓰이고 있다. 더욱이 국가자격 없이 20시간 교육 만으로 허가를 받은 사람이면 누구나 장비를 운행할 수 있어 위험하다"고 밝혔다.


이어 "소형 타워크레인은 명확한 건설기계 등록 제원 조건도 없고 불법 개조된 장비들이 지난 4년 동안 30건의 사고가 발생했지만, 정부는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부는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해왔다. 건설사들은 사실상 정부가 장려하는 소형 타워크레인을 현장에 설치했고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고용 위기에 내몰렸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임금·단체협상 교섭 과정에서도 사측은 임금 동결을 요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떤 요구사항도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며 "사측은 성실하게 교섭에 임해야 하고 정부는 노동자 안전을 위해 소형 타워크레인을 철폐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요구안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무기한 점거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앞서 건설노조는 찬반투표를 통해 2019년 총파업 쟁의행위를 재적 조합원 대비 59.63%의 찬성으로 결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일 오후 5시를 기해 전국 타워크레인 1611대가 고공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