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노동자 2000여명, 동시다발로 고공농성

뉴시스 입력 :2019.06.03 17:49 수정 : 2019.06.03 17:49

3일 오후 5시 1500개 타워크레인 농성 민주노총 1500명, 한국노총 500명 참여 "소형타워크레인 철폐, 성실 노사 대화"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전국 1500여개 타워크레인에서 노동자 2000여명이 동시다발적인 고공농성에 돌입한 것으로 3일 파악됐다.

이날 노동계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는 타워크레인 농성을 시작했다.

참여자는 민주노총 측 약 1500명, 한국노총 측 약 500명 등 2000여명으로 파악된다. 이들은 기한을 두지 않고 농성을 진행 중이며, 사실상 단식 투쟁의 형태도 띠게 될 가능성이 상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의 고공농성은 당초 4일 예정됐으나 내부논의를 거쳐 이날 오후 5시부터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농성이 이뤄지는 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 전북, 광주·전남,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 전국을 망라한다.

건설노조는 "소형 타워크레인은 한 번 사고가 나면 대형 사고가 나는 장비"라며 "소형 타워크레인은 명확한 건설기계 등록 제원 조건도 없고 불법 개조된 장비들이 전국에서 사고를 일으키고 있지만, 정부는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 과정에서도 사측은 임금 동결을 요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어떤 요구사항도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며 "사측은 성실하게 교섭에 임해야 하고 정부는 노동자 안전을 위해 소형타워크레인을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건설노조는 찬반투표를 통해 2019년 총파업 쟁의행위를 재적 조합원 대비 59.63%의 찬성으로 결의했다.

이들은 "사측과 4차례 정식교섭과 2차례 실무교섭을 진행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 결국 총파업에 오게 된 것"이라고 투쟁 사유를 밝혔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