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도 있었다"…YG 성접대 현장에 왜 갔나

뉴스1 입력 :2019.05.28 10:46 수정 : 2019.05.28 13:35
황하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의 클럽 성접대 의혹을 제기하며,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SNS 유명 인플루언서 황하나의 이름도 언급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스트레이트'는 클럽 버닝썬의 가수 승리 뿐 아니라 YG 양현석 대표도 다른 클럽에서 동남아 재력가들에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황하나의 이름도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현재 황하나는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 중인 상태다.


'스트레이트' 측에 따르면 2014년 7월, 동남아시아 재력가 일행이 한국에 도착했다. 목격자 A씨는 "당시 식당을 통째로 빌려 식사를 했고 아시아 재력가들을 초대해 접대하는 자리라 들었다"라며 "2박 3일 일정 중 YG와 재력가들이 식사와 클럽 등 최소 3차례 만남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고 여성 중 10명 이상은 YG 측과 알고 지내는 정마담의 여성들이었고 남양 유업 창업자의 외손녀 황하나 씨도 있었다"라며 황하나의 이름도 거론했다. 또한 "클럽 NB로 건너가 테이블을 잡고 놀았고 다른 사람들은 초대된 여성들과 함께 어울렸으며 양현석은 난간에서 지켜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스트레이트' 측은 "양 대표는 성접대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반박했고, 식당과 클럽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지인의 초대로 참석했을 뿐이고 식사비 등도 자신이 계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날 오전 YG 측은 '스트레이트' 측이 YG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방송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적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바 없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YG의 성접대 의혹을 다룬 '스트레이트'는 5.2%(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직전 주에 비해 1.5% 포인트 상승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