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대표 "사건 무마대가 전직 경찰에 돈 줬으나 승리에 보고 안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27 18:20 수정 : 2019.05.27 18:20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사진=연합뉴스

클럽 '버닝썬'의 공동대표가 사건 무마를 대가로 전직 경찰관에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29)에게 보고한 적은 없다고 법정 진술을 내놨다.

버닝썬 주주인 이성현 공동대표(46)는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직 경찰관 강모씨(44)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근무한 전직 경찰관인 강씨는 지난해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명목으로 이 대표에게 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강씨는 이 대표로부터 2000만원을 받은 사실 자체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이날 "지난해 7월 25일 강씨에게 돈을 요구받았고, 2000만원을 마련해줄 수 있다고 했다"며 "8월 9일 300만원, 17일 1700만원을 각각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은 사건 무마를 위해 사재 2000만원을 사용했다는 사실을 즉각 다른 공동대표들과 상의하지 않고, 보전받으려는 노력도 크게 하지 않았다며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제가 승리에게 보고할 위치가 아니다"라며 "돈을 준 뒤에 보전받아야겠다는 생각에 이문호 공동대표에게는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처음 혐의를 부인하다가 이후 진술을 번복한 점에 대해서는 "그냥 사실에 충실하게 진술한 것"이라며 "진술이 조금씩 바뀐 것은 기억을 더듬는 과정에서 생긴 실수에 불과하다"고 증언했다.

fnljs@fnnews.com 이진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