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주던 교수님 하염없이 기다리는 강아지의 슬픈 사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23 21:23 수정 : 2019.05.23 21:23

오랜 친구가 세상을 떠난 줄도 모르고..

[사진=Ma Kristina Paola Demafelix 페이스북]

자신을 돌봐주던 교수가 세상을 떠난지도 모르고 하염없이 기다리는 강아지의 모습이 네티즌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21일(현지시간) 영 미러 등 외신은 필리핀 팜팡가주 마발캇의 한 대학에 머물고 있는 강아지 '부보이'의 사연을 전했다.

이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던 카멜리토 마르셀로(58) 교수는 2년 전 떠돌이 강아지 부보이와 친구가 됐다.

마르셀로는 부보이에게 매일 먹을 것을 챙겨주는 등 그를 정성껏 돌봤다.


건물에 들어와 밥을 얻어먹은 후 캠퍼스 주변을 맴도는 것은 부보이의 일상이었다.

마르셀로는 지난주 갑작스러운 뇌졸중 증세로 세상을 떠났다.

이 사실을 알지 못하는 부보이는 매일 아침 마르셀로의 교실 앞에 앉아 얌전히 그를 기다렸다.

이를 지켜보던 학생들은 부보이를 마르셀로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교회로 데려가기로 결정했다.

부보이는 학생들의 도움으로 마르셀로를 다시 만날 수 있었다.

마르셀로의 관을 바라보던 부보이는 그 앞에 얌전히 기대 누웠다.

한 학생은 부보이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너를 볼때마다 나는 울게 된다. 가족처럼 돌보던 주인을 잃는 기분은 어떨까"라는 글을 남겼다.

또 다른 학생은 "부보이가 친구를 기다리는 것을 차마 보기 힘들다"라면서 "그는 자신의 특별한 친구가 떠나간 것을 알지 못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대학의 교직원들은 부보이가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는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강아지 #떠돌이 #친구 #사망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