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3기 신도시 지정 여파...정부-우리銀, 상암DMC센터 일산 이전 검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7:39 수정 : 2019.09.12 00:59

최근 3기 신도시 지정계획 발표 후 일산 지역 주민 반발 고조 
일산 테크노밸리 개발계획 중 하나로 이전 방안 나와 
부동산 정책 부작용 무마 위해 금융권 압박 지적도 

[파이낸셜뉴스 최경식 기자]
최근 정부가 약 2000명이 근무하는 우리은행 상암DMC금융센터를 경기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로 이전하는 방안을 우리은행 측과 논의 및 검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 발표로 일산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산 테크노밸리 개발 계획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방안 중의 하나로 진행됐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관련 업계에선 정부가 부동산 정책의 부작용을 무마하기 위해 금융권에 부담을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설립된 우리은행 상암DMC금융센터 이전설이 나오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와 우리은행 관계자가 비밀리에 접촉해 금융센터 이전과 관련한 타당성 검토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고위 관계자는 "(상암DMC금융센터) 이전에 대한 상호간의 기본적인 입장과 실제 이전할 경우 들어가는 비용 등에 대한 논의 및 검토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상암DMC금융센터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C 단지 내 8659㎡(2619평) 부지에 연면적 8만1810㎡(2만4748평), 지하 5층~지상 12층 규모다. 관련 인력은 약 2000명 정도이며, 기존 서소문과 본점, 잠실에 분산돼 있는 BPR(Business Process Reengineering)센터와 전산센터가 통합 운영되고 있다.

이전 후보지로 상정된 곳은 일산 테크노밸리로 알려졌다. 일산 테크노밸리는 현재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을 진행 중이다. 올해 하반기에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을 고시하고, 2020년 하반기 실시계획 인가를 거쳐 2021년 상반기 부지조성 공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 금융센터 이전 검토에는 복합적인 배경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표면적으로는 해당 지역에 금융센터를 들어서게 함으로써 상주 및 유동 인구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것이지만, 보다 근본적으로는 최근 해당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3기 신도시 관련 갈등을 일부 무마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7일 정부는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 2곳을 3기 신도시로 지정하는 내용의 '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 중 창릉에는 813만㎡ 규모의 택지에 3만8000가구가 조성된다. 계획 발표 이후 1기 신도시인 일산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3기 신도시 건설에 앞서 1·2기 신도시의 교통 인프라를 먼저 확충하고, 정부가 약속한 첨단기업 유치 등을 통해 도시가 자족 기능을 회복하고 활력을 찾을 수 있는 방안을 세워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해당 지역의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일산 테크노밸리 개발 계획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여러 방안 중 하나로 우리은행 상암DMC금융센터 이전을 검토한 것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는 일산 등을 4차 산업의 전초 기지로 육성해 9만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했지만, 이미 계획된 테크노밸리와 영상밸리는 지금까지도 구체적인 사업 성과가 없다"며 "역설적으로 3기 신도시 발표를 계기로 일산 테크노밸리 개발 계획이 다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데, 우리은행 금융센터 이전 검토도 이런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우리은행 입장에선 이사회 등 향후 내부적인 의사결정 절차가 남아 있을 뿐만 아니라 상암에 설립된 지 10년밖에 안 됐고, BPR센터와 전산센터가 통합 운영되면서 우리은행 본점 수준으로 규모가 커진 금융센터를 이전하는 데 따른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정부가 부동산 정책의 부작용을 무마하고 선심성 정책을 위해 금융권에 압박을 가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