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 국채 보유량 2017년 이후 최저치 기록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6:51 수정 : 2019.05.16 16:51

미중 무역전쟁 격화 속 '보복카드' 해석
다만 양국 경제 타격 예상돼 '핵 옵션'으로 비유

/사진=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2017년 5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3월 중국 정부가 미 국채를 4개월만에 처음으로 매각하면서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중국의 움직임은 미중 무역전쟁에서 중국의 보복 카드로 풀이했다. 그러나 미 국채 투매는 양국 경제 모두 침체시킬 위험이 있어 '핵 (核) 옵션'으로 비유되고 있다.


3월 한달간 美국채 104억달러 매각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미 재무부 집계를 인용해 중국이 지난 3월 한달간 매각한 미 국채 규모는 204억5000만달러(약 24조3000억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중국이 3월 기준 보유한 미 국채는 1조1205억달러(약 1335조76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1조1022억달러를 기록한 지난 2017년 5월 이후 최저치다.

중국은 앞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던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도 5개월 연속 미 국채 보유량을 줄인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미 국채 보유량을 줄이는 경향이 눈에 띄게 드러나자 이를 관세폭탄 예고에 대한 보복 카드로 보면서도 미 경제에 실질적인 타격을 주기에는 실현 가능성이 낮다고 봤다.

中 '보복카드'로 보기 어려워
중국은 여전히 미 국채를 가장 많이 보유한 국가다. 중국이 보유한 미 국채 규모는 지난 3월 말 기준 전체 17.3%에 달한다.

미 국채 대량 매각은 미 국채 가격을 떨어뜨려 중국이 보유한 외환 자산가치도 급감하는 격이 돼 중국에도 막대한 부담이 이어지게 된다. 미 CNBC는 이를 두고 "중국에 '미 국채 매도'는 자기 파멸적인 핵 옵션"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국채시장이 중국의 미 국채 투매로 인해 금리 급등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진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4일 "중국이 미 국채를 매도하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지만 현실과는 거리가 있다"고 전했다. 국채시장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 흐름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데, 서서히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중국이 미 국채를 팔아치운다고 해서 금리급등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해석이다. WSJ는 "오히려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불확실성이 증폭한다면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미 국채의 투자매력이 부각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