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주도권 잡기' 나선 이인영, 정조위 등 비주류 임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6:34 수정 : 2019.05.16 16:34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집권여당의 원내대표가 교체되면서 총선을 1년 앞두고 당청 관계에서 당의 발언권에 보다 힘이 실리는 등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당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하고 있어 앞으로 당정청간 집권3년차의 주요 국정과제의 성과를 도출하는 과정에서 당의 역할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이 원내대표는 취임 후 지난 12일 처음 열린 당정청 고위협의회에서 "집권 3년차를 맞아 민생입법과 개혁과제의 실현을 위해 당의 주도성을 지금까지 보다 더 높일 수 있어야 한다"며 당의 역할 제고를 강조했다.

실제 이 원내대표는 새로운 원내대표단 인선에 그간 당내에서 비주류로 분류되거나 정부 정책에 날을 세우며 비판 목소리를 내던 인사들을 임명하는 등 새로운 당청관계의 정립을 예고했다.


16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 원내대표는 전날 국방·외교 분야를 담당하는 제2정책조정위원장과 경제 분야를 관장하는 제3정책조정위원장에 민홍철·최운열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총선 1년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북관계 정립과 소득주도성장에 이어 혁신성장 등 경제정책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실질적인 정책조정 역할을 담당할 인물들에 비주류 의원들을 임명한 것이다.

재선인 민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와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초선인 최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자 당 자본시장활성화특별위원회 위원장이다.

특히 비주류임에도 당 주도권을 잡는데 키를 쥐고 있단 평을 받을 정도로 '경제통'인 최 의원을 정책조정위원에 임명함으로써 민생경제 성과에 집중하겠단 의지를 확고히 내보인 것이란 해석이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선출 전부터 최 의원을 통해 중소기업 육성책 등 민생경제 성과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또 비주류의 이원욱 의원을 수석부대표로 임명한 것도 청와대와 정부에 당의 목소리를 확장하려는 의지란 분석이다. 이 의원 역시 당내 정책 전문가이면서도 비주류로 꼽히던 인물이다.

원내부대표로 제윤경 의원을 임명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제 의원은 지난해 정부가 추진키로 결정한 인터넷 전문은행의 은산분리 완화를 반대하며 청와대와 각을 세운 바 있다.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이 원내대표에 대해 "친문 지도부 체제와는 확연히 다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무엇보다 이 원내대표는 향후 1년간 새롭게 인선한 원내대표단과 함께 '민생경제 살리기' 행보에 집중, 주요 국정과제의 성과를 내는데 공을 들일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친문재인계 등 일각에선 이 원내대표의 '여당 목소리 높이기'가 당청 갈등으로 번져 오히려 민생 성과 도출을 방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