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라이덴랭킹 3년 연속 국내 1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6:07 수정 : 2019.05.16 16:07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세계 100위 안


【울산=최수상 기자】 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세계 대학의 논문 수준을 평가하는 '2019 라이덴랭킹'에서 3년 연속 국내 1위에 올랐다. 세계 순위는 68위로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100위 안에 들었다.

16일 UNIST에 따르면 라이덴랭킹은 네덜란드 라이덴대학(Leiden University)이 발표하는 세계 대학 평가로, 대학 연구력을 가늠할 수 있도록 '전체 논문 중 피인용 수 상위 10% 비율'로 순위를 매긴다.

올해는 4년(2014∼2017년)간 국제 논문을 1000편 이상 발표한 전 세계 963개 대학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울산과기원은 상위 10% 논문 비율이 14.6%로 국내 대학 순위 1위에 올랐다. 상위 1% 논문 비율에서도 국내 1위(1.3%)를 차지했다.
세계 순위는 미국 MIT가 상위 10% 비율 24.6%로 1위에 올랐고, 프린스턴대(23.1%), 스탠퍼드대(22.6%), 하버드대(21.9%), 캘리포니아 공대(21.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울산과기원에 이어 포항공대(11.0%)가 287위, 한국과학기술원(KAIST·10.4%)이 350위 등을 차지했다.

정무영 울산과기원 총장은 "다른 연구에 영향을 주고 사회적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탁월한 연구를 추구한 결과, 개교 10주년의 신생 대학이 라이덴랭킹에서 3년 연속 국내 최고 평가를 받게 됐다"면서 "연구자들이 연구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정부와 국회, 울산시와 울주군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