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주거실태조사]

수도권집값, 연소득의 6.9배…생애 첫 주택 7.1년 소요

뉴시스 입력 :2019.05.16 16:00 수정 : 2019.05.16 16:00

전국, 5.6배→5.5배로 소폭 감소 수도권, 6.7배→6.9배 소폭 증가 "9.13대책 후 시장안정세 미반영"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지난해 수도권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Price Income Ratio)가 전년 대비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 주거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PIR은 2017년 6.7배에서 지난해 6.9배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는 평균이 아닌 중위수를 기준으로 산정했다.

수도권이 소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국지적 과열 현상이 나타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번 조사 기간이 지난해 6월~12월인 점을 감안하면 9.13대책 이후 수도권 집값이 12월 첫째주부터 23주 연속 하락하는 등 주택시장 안정세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의 경우 지난해 11월 둘째주부터 26주 연속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전국 PIR은 5.5배로 전년도 5.6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광역시 등은 5.5배에서 5.6배로, 도는 4.1배에서 3.6배로 소폭 조정됐다.

임차가구 월소득에서 차지하는 월임대료 비율(RIR·Rent Income Ratio)는 전국이 15.5%로 전년도 17.0%보다 하락했다.

수도권이 18.6%로 광역시 등 16.3%와 도 15.0%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전년 대비 수도권은 0.2%포인트, 광역시 등은 1.0%포인트 올랐고 도는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생애최초 주택마련 소요 연수는 지난해 7.1년으로 전년도보다 소폭 상승했으나 2014년 이후 7년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론 2014년이 6.9년, 2016년이 6.7년, 2017년이 6.8년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국 주택시장 안정세로 전국 PIR은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고, 수도권은 조금 올랐지만 본격적인 안정세가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월 소득에서 월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율이 소폭 낮아져 임차인의 주거비 부담도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