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소비 및 의류·자동차·반도체 산업에 주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5:04 수정 : 2019.05.16 15:04

‘신한 금융시장 포럼’, 하반기 주요 산업 전망

신한금융투자는 16일 오후 여의도 본사 신한WAY홀에서 ‘신한 금융시장 포럼’을 개최했다. ‘2019년 하반기 주요 산업 전망’을 주제로 내수, 금융, 통신서비스, IT, 소재중공업 관련 전망 및 유망종목에 대한 투자전략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바이오·헬스케어 담당 배기달 파트장은 상반기 경쟁심화로 부진했던 바이오시밀러 산업이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 개선과 다수의 신약 파이프라인 임상 진전으로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통·섬유의복 담당 박희진 연구위원은 국내 경기둔화와 소비 양극화로 유통업에 대해 보수적 견해를 유지했다.
그는 “미국 경기호조로 한국의 의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ODM(제조업자개발생산) 업체들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스몰캡 담당 손승우 팀장은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비메모리 반도체 투자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는 코스닥 IT업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은행·지주회사 담당 김수현 연구위원은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금융업종과 지주회사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디지털 금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핀테크 회사들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보험·증권 담당 임희연 책임연구원은 “금리환경이 좋지 않기 때문에 보험업에 대해 선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신규 IB(투자은행) 사업에서 안정적인 이익을 내고 있는 증권사에 압축해 접근하라고 제안했다.

엔터투어리즘·통신 성준원 연구위원은 “올해 중국인 입국자는 전년동기 대비 20.2% 성장하면서 여행, 카지노 등 엔터투어리즘 산업이 양호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반기 5세대 이동통신의 상용화가 본격화되면서 4차 산업혁명의 인프라가 구축되고 있어 통신업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접근했다.

미디어·음식료 담당 홍세종 책임연구원은 “지상파의 중간광고 허용여부가 미디어 산업의 성장에 관건”이며 올해 대형 외화로 인해 극장 산업의 호황을 전망했다. 원화약세와 유가상승으로 음식료 업종은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터넷·게임 담당 이문종 연구원은 “신작 지연으로 게임산업의 경쟁이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e스포츠와 클라우드 게임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디스플레이·2차전지 담당 소현철 이사는 “중국이 LCD(액정표시장치) 산업의 패권을 장악했기 때문에 한국 기업들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투자는 생존의 이슈이며, OLED 소재와 장비업체에 주목하자”고 주장했다. 반도체 담당 최도연 연구위원은 “DRAM(디램)의 투자규모가 25% 감소하면서 하반기로 갈수록 반도체 업황은 개선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미국과 중국의 지적재산권 분쟁은 한국 반도체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보았다. 휴대폰·전기전자 담당 박형우 책임연구원은 “5세대 이동통신 보급확대로 인한 고부가가치 IT 부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유·화학 담당 이응주 파트장은 “하반기부터 정제마진이 개선될 전망”이라며, “선박용 연료유에 대한 규제강화로 정유업종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으로 화학업종에 대해 보수적으로 접근했다. 철강·운송 담당 박광래 책임연구원은 국내 철강재 수요가 부진하기 때문에 철강업에 대해서 보수적 견해를 제시했지만, 여객수요 증가로 항공업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았다. 자동차 담당 정용진 책임연구원은 한국에서 SUV 신차 효과와 미국에서 자동차 판매개선으로 자동차 업종에 대해서 투자의견을 상향조정 했다.

유틸리티·상사 담당 허민호 연구위원은 정부의 탈원전정책과 거시경제 불확실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틸리티 산업은 하반기로 갈수록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측했다. 조선·기계 담당 황어연 연구원은 미국의 세일가스 생산확대로 가스선의 발주 증가를 예상했고 경기부진으로 기계업종에 대해서는 보수적으로 접근했지만, 안보 불확실성으로 인해 방산업에 대해서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했다. 건설 담당 오경석 연구원은 국내 주택환경은 불확실하지만 중돌발 해외 수주와 국내 인프라 투자증가로 대형 건설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신한금융투자 양기인 리서치센터장은 “미·중 무역갈등과 정책 불확실성 속에서도 미국 소비 및 4차 산업혁명 관련 업종에 대해서 압축적인 투자전략이 필요하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투자자들의 현명한 투자판단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