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경 원장, "위기의 보험산업에 대안 제시하는 씽크탱크 역할할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4:13 수정 : 2019.05.16 14:13

안철경 보험연구원 원장은 16일 "현재 위기에 처한 보험시장과 호흡을 맞춰가며 보험회사와 정책당국에 대안을 제시하는 보험산업의 씽크탱크로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경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보험산업은 파도치는 풍랑 위에 배처럼 분명한 목표 없이 위기의 상황에 놓여 있다"면서 "최근 보험연구원을 조직 개편을 단행하는 등 보험산업 핵심 현안에 대한 적절한 대응과 미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안 원장은 보험연구원의 중점 과제로 △보험산업의 미래 성장 전략 △자본규제 연착륙 및 예금보험제도 개선 △채널 혁신 전략과 소비자보호 등을 꼽았다.

우선, 저성장기에 접어든 보험산업의 신성장동력 마련을 위해 미래 보험산업의 먹거리, 미래 보험사업모형 등에 관한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래 성장동력과 관련해서는 헬스케어서비스, 인슈어테크를 이용한 위험관리 서비스로의 업무영역 확대와 관련된 연구를 수행하고, 보험회사의 장기적 성장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는 경영자 성과평가 및 보상체계와 관련해서도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보험산업 관련 제도의 선진화를 위해 자본규제, 예금보험제도, 경쟁촉진을 위한 규제 완화 등의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자본규제와 관련해서 금융안정성 제고 목적을 달성하면서도 제도 도입으로 인한 보험회사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있어서 보험연구원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판매채널과 관련해서는 설계사의 법적 지위 변화에 대한 이슈 및 채널 포트폴리오 등 미래 판매채널 전략을 주요 연구로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 옴브즈만 등 다양한 소비자보호 관련 제도 연구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보험연구원은 주요 이슈에 대한 효율적인 연구 수행을 위해 연구원 운영 방향과 목표에 대해 △보험연구원과 연구원 보고서 영향력(質) 제고 △연구자 중심에서 시장 중심의 연구로 전환 △연구결과 설명회, 세미나, 간담회 등을 맞춤형으로 실시 △연구원의 연구네트워크 강화 △연구원 조직과 연구문화, 평가시스템 등 재정비 등의 경영 계획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안철경 원장은 "보험산업이 필요로 하는 연구 분야가 산적해 있다"면서 "보험사는 물론 정책당국, 소비자와의 소통하고 시장 현안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