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월 말 방한…靑 "비핵화 및 한미동맹 강화 협의"(종합2보)

뉴시스 입력 :2019.05.16 13:20 수정 : 2019.05.16 13:20

한미 정상, 4월 이후 두 달 만에 재회…8번째 한미회담 "한국 보유의 여러 정보도 공유…구체 의제는 지켜봐야" "한미, 구체적 방한 시점 조율 중…외교 경로 협의 예정"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김태규 홍지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말 예정된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의 참석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6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6월 하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2017년 11월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월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 이후 약 2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다.


북한이 정부의 대북식량지원 방침에도 무력 시위로 맞대응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식량지원 외에 한미 정상간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실질적인 해법을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 워싱턴 방문 당시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했다. 이후 한미 외교 당국은 구체적인 방한 시기와 형태를 조율해 왔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청와대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시기를 6월 하순이라는 것 외에 구체적인 날짜를 특정하지 않음에 따라 방일 전 또는 방일 후 이뤄질 가능성은 모두 열려 있다.

정부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방문 전에 한국을 먼저 찾는 방안을 놓고 미국과 조율해 왔다. 미국은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 길에 한국을 방문하는 일정에 무게를 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형식과 기간과 관련해 "방한 형식과 기간 등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앞으로 한미간 외교경로를 통해서 협의해 나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 정상이 방한할 때는 국빈·실무·공식 방문으로 나뉜다"며 "어떤 방식으로 오게될지는 한미 간에 논의가 진행 중에 있다"고 전했다.

(출처=뉴시스/NEWSIS)
한미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의제에 관해 이 관계자는 "기본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논의들이 있을 것"이라며 "한국이 갖고 있는 여러가지 상황과 정보들도 공유하게 되겠다. 다만 어떤 것을 의제로 구체적으로 논의할 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미가 이례적으로 이날 오전 5시에 정상회담 소식을 공동발표한 배경에 대해선 "다른 큰 뜻은 없다. 서로의 편의를 봐가면서 발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시점이 G20 이전인가, 이후인가'라는 질문엔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사전 방한 여부에 대해선 "가장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느냐 마느냐의 문제"라며 "여러가지 협의를 하기 위해서 또다른 만남이 이뤄질지는 아직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한미 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하게 된 특별한 배경에 대해선 "한미간 합의가 됐기 때문에 미룰 이유가 없었다"고 했다.

한미간 양자 회담 외에 G20 기간 별도의 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해선 "확인해 보겠다"고만 했다.

G20 기간 중 한미일 3자 정상회담 계획에 대해선 "한미일 뿐만아니라 다른 정상회담도 지금 확인해 드릴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