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제2신항 통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 나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0:38 수정 : 2019.05.16 10:38

동북아 물류 전진기지 기반 마련, 도내 주요산업 동반성장 기대

경남도가 제2신항을 발판으로 경남을 동북아 물류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이를 통해 도내 주요산업의 동반성장을 이끈다는 전략이다. 사진은 부산신항 전경이다. /사진=연합뉴스
【창원=오성택 기자】 경남도가 제2신항을 발판으로 동북아 물류 전진기지로 발돋움하기 위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도는 지난 3일 부산시·해수부와 ‘부산항 미래비전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제2신항을 진해에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경남을 남북철도와 유라시아 복합물류망, 북극항로 등 초광역 복합물류망을 연결하는 물류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물류산업의 부가가치를 흡수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도는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 운영 △고부가가치 물류산업 육성을 위한 동북아 물류R&D센터 설치 연구용역 △국내·외 물류산업 활성화를 위한 자유무역지정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 동북아 물류플랫폼을 구축을 위한 소프트웨어적 역할을 담당할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를 경남발전연구원 내부에 설치했다.

연구센터는 부산항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과 항만물류산업 효율화 방안 연구 등 신항과 관련된 정책 개발 및 항만물류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해 도민 대상 교육과 포럼, 세미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오는 2040년 개항을 목표로 제2신항이 진해에 조성됨에 따라 이를 지원할 대규모 물류단지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 ‘동북아 물류 R&D 거점 조성’ 연구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경남도 물류산업 발전 방안과 동북아 물류 R&D 센터 조성 방안 및 동남권 국제물류도시 추진 방향 등 동북아 물류플랫폼의 기반 구축을 위한 하드웨어적 분야를 집중 연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물류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경남에 최적화된 물류체계를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이밖에도 국내·외 글로벌 물류제조기업 유치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항 서컨테이너 부지 인근을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하는 방안을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
도는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이르면 올해 안에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 고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승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제2신항의 입지가 경남 진해로 결정돼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의 가장 중요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항만물류산업이 경남에 안착돼 새로운 물류 비즈니스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제2신항 입지가 진해로 확정됨에 따라 제조업 중심 도내 기업의 물류비용 절감으로 경남지역 경제발전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판단,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을 통해 항만·물류·건설·제조·스마트산업 등 도내 주요 산업의 동반 성장으로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