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버스요금 부담 늘어날 주민들께 송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10:28 수정 : 2019.05.16 10:28

이 총리  "버스요금 인상은 원가 인상요인 보전 위해 4~5년마다 해왔던 일" 
"파업은 일단 피했으나, 일부지역 버스 노사, 원만한 합의 조속히 이루길"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경기도 등 일부지역의 버스요금 인상에 대해 "(버스요금) 부담이 늘어날 주민들께는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이 총리는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7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버스요금 인상은 인건비와 유류비 등 원가 인상 요인을 보전하기 위해 지자체가 4~5년마다 정기적으로 해왔던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버스 공공성을 높이고, 버스 근로자 노동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요금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키로 했다.


이 총리는 "다행히 (버스 노조) 파업은 일단 피했다. 그러나 경기·대전·충북 등은 노동쟁의 조정기간이 남아있다. 경북·전북 등에서는 6월에 조정신청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그런 지역에서도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조속히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버스 사업장의 주52시간 근로제 등은 국민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버스의 주 52시간 근로제도는 수십 년 동안 계속된 운전자 과로와 졸음운전 등을 개선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회가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300인 이상 버스 사업장에 대한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까지 한 달 반밖에 남아있지 않다"며 국토교통부는 지자체와 함께 미리 준비해야 할 일을 날마다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이날 이 총리는 국회에 6조7000억원 추가경정예산안을 신속히 처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총리는 "경제 대응은 시기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지체할 수 없다. 국회가 하루라도 빨리 추경심의에 들어가기를 요청한다. 정치권이 싸우더라도 국회는 열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는 6조700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지난달 25일 국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국회는 추경안 심의조차 시작하지 않고 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