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신혼집, 아파트 희망 79%.. 현실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08:44 수정 : 2019.05.16 09:00

신혼집 마련에 1억6000만원 적절.. 예상 비용은 2억1000만원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미혼남녀들은 신혼집'>신혼집으로 자가 아파트를 꿈꾸지만 실제로는 다수가 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희망하는 신혼집과 현실적으로 구할 수 있는 신혼집 사이에는 극명한 차이가 있었다.

연구팀은 미혼남녀 3002명(남성 1708명, 여성 1294명)을 대상으로 신혼집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희망하는 신혼집 주택 유형'은 아파트가 79.0%, 단독주택 14.8%, 연립 및 다세대주택 3.6%, 오피스텔 및 기타 2.3% 등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마련 가능한 신혼집 주택 유형'은 이와 거리가 멀었다.

아파트를 신혼집으로 구할 수 있다고 여기는 미혼 청년은 40%에 그쳤다.

80%에 가까운 미혼 청년이 신혼집으로 아파트를 선호하지만, 절반만이 가능하다고 여기고 있었다.

연립 및 다세대주택이 36.7%로 아파트 다음으로 높게 나왔고, 이어 오피스텔 12.1%, 단독주택 6.6% 등이었다.

희망하는 신혼집 점유형태로는 자가가 73.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세 24.0%, 보증금 있는 월세 0.9%, 보증금 없는 월세 0.5%, 사글세(연세, 일세) 0.2%, 무상 0.6% 등으로 자가와 전세를 제외한 점유형태는 비율이 매우 낮았다.

반면 현실적으로 마련할 수 있는 신혼집 점유형태는 전세가 56.5%로 가장 많았고 자가는 13.4%에 그쳤다.

'신혼집 마련에 드는 평균 비용'으로 미혼남녀는 약 1억6000만원이 적절하다고 여겼다.

그러나 실제 신혼집 마련에 들 것으로 생각하는 비용은 평균 약 2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결혼 #신혼 #신혼집 #부동산 #아파트 #전월세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