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문학관, 충남 제1호 문학관 지정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6 07:47 수정 : 2019.05.16 07:47
충남 당진시 시곡동 산곡길 당진문학관 내부.
【당진=김원준 기자】충남 당진시는 시곡동 산곡길의 당진문학관이 지난 4월 25일 충청남도의 제1호 문학관으로 등록·지정(제2019-001호) 됐다고 16일 밝혔다.

문학관은 문학작품을 소장하고 강의와 토론이 이뤄지는 일종의 문학 창작 공간이다.

한국도량형박물관 내에 지난 2015년 개관한 당진문학관은 당진에서 출생했거나 당진에 적을 뒀던 시인과 소설, 수필가 등의 생애와 업적 및 작품과 유품들을 수집·발굴·연구하고 그들의 삶을 조명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 곳에는 당진하면 빼 놓을 수 없는 문학인 심훈 선생의 시집과 소설 상록수를 비롯해 1989년부터 틈틈이 모아온 당진에서 발간된 문학작품과 회보, 교지, 잡지 등 당진과 관련된 서적 수 천 권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특히 이 곳은 충효백일장, 당진시인학교 등에도 참여해 문학동호인들의 창작의욕을 높이고 문학인들의 정서 함양에도 앞장서 오고 있다.

당진시 관계자는 “당진은 오늘날 산업도시 이미지가 강하지만 과거부터 해양에서 들어오는 문화를 내륙으로 전파하는 길목에 위치해 문화교류가 활발히 이뤄지던 충남 내포지역 문화의 중심지였다”며 “당진문학관 설립자인 이인화 씨는 지난 30여 년간 향토문화운동을 펼치며 내포지역 도서들을 모아 지역 문학토대를 만드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