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해양레저관광 산업 키운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5 17:27 수정 : 2019.05.15 17:27

경제활력대책회의 개최
R&D·규제혁파 지원 방안 논의.. 캠퍼스 혁신파크 2~3곳 추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바이오헬스산업 혁신 방안,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 사진=박범준 기자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을 '제2의 반도체' 같은 기간 산업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연구개발(R&D), 규제혁파 지원 등에 역점을 둔 종합적인 혁신 방안을 조만간 발표키로 했다. 또 전국 7대 권역별 해양레저관광 거점 조성 등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이 분야에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키로 했다.

정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이 포함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추진방안'과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등 4개 안건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방안과 관련, "향후 연평균 5.4%씩 빠르게 성장해 2022년까지 세계시장 규모가 10조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중요한 분야"라며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우수한 의료인력·병원 등 강점을 살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과 관련해서는 "오는 2023년까지 해양레저관광객 연 1000만명 달성, 해양레저관광분야 신규일자리 3000개 창출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다도해권, 동해안권 등 전국 7대 권역별로 구분해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관광 명소를 개발하는 방안, 테마 섬·해안누리길 개발 등 체류형 관광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거점형 마리나 6곳 조성, 비즈센터 건립, 크루즈 부두·터미널 등 인프라 확대를 통한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대학이 지닌 입지적 장점과 혁신역량을 활용해 대학부지 내에 도시 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 방안'도 논의했다.


올해 안에 캠퍼스 혁신파크 2~3개소를 선도사업으로 추진하고,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확산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저렴한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대학 내 생산을 위한 산업시설 설치를 허용하는 등 창업부터 본격 경영까지 패키지로 지원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대책에 대해 "생활 SOC 예산사업 특성상 지난 1·4분기 집행이 다소 지연됐지만 이제는 집행이 본격화되도록 해야 한다"며 "지자체는 추경편성을 신속히 마치도록 하되 추경 전이라도 국비 우선교부·집행제도 및 성립전 예산사용 제도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서연 기자


mirror@fnnews.com 김규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