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북한산의 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12 14:20 수정 : 2019.05.12 16:37

야외 활동하기 좋은 계절의 여왕 오월입니다.

미세먼지도 주춤하는 요즘, 북한산 풍경을 앵글에 담았습니다.

등산 코스는 서울 종로구 구기동 북한산국립공원 구기분소에서 대남문까지입니다.


계곡가에 서식하는 귀룽나무는 흐드러지게 핀 하얀 꽃을 뽐내고 있습니다.

꽃 핀 모습이 구름 같아서 구름나무 라고도 불렀다고 합니다.




철쭉 등 봄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버들치교 아래 계곡에서 버들치가 한가로이 노닐고 있네요.

물이 맑아 물속 안이 훤히 보입니다.




녹음은 점점 짙어가고 변함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소나무는 세월의 흔적을 보여줍니다.



녹색 빛은 눈의 피로를 줄이고 시력 회복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꼭 힘든 등산이 아니더라도 맑은 공기를 마시며 의자에 앉아 초록으로 물드는 나무들을 보는 여유를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사진.글=김범석 기자


kbs@fnnews.com 김범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