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유포' 정준영 오늘 첫 재판…'버닝썬' 연예인 1호

뉴스1 입력 :2019.05.10 06:01 수정 : 2019.05.10 06:01
이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씨. 2019.3.14/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버닝썬 직원 함께 1차 공판준비기일…출석의무 없어
단톡방 속한 정씨 측근들 관련 의혹으로 줄줄이 조사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자신이 찍은 성관계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씨(30)의 첫 재판이 10일 열린다. 의혹이 시작된지 약 두달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이날 오전 11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등이용촬용)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정씨의 1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준강간 등 혐의로 함께 기소된 버닝썬 클럽 직원(MD) 김모씨도 함께 재판을 받는다.


다만 공판준비기일은 정식재판과 달리 피고인의 출석의무가 없어 정씨 등의 출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재판부는 이날 정씨 등의 혐의를 놓고 검찰 측과 변호인들의 의견을 듣고 쟁점을 정리한 뒤 증거조사 계획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해당 사건이 성폭력 범죄이기 때문에 피해자 보호를 위해 재판이 비공개로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정씨는 2015년 말부터 8개월 이상 가수 승리(이승현·29)와 최종훈씨 등 지인들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을 통해 수차례 불법촬영물을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영상이 유포된 피해자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씨가 이른바 '승리 단톡방'으로 불리는 단체 대화방의 구성원들이 참여하는 복수의 대화방에서 총 11건의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한 뒤 기소의견으로 지난 3월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정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불법 촬영물이 유포된 대화방에 속해있던 연예인과 사업가 등 정씨 측근들과 관련한 사건도 계속해서 파헤쳐지고 있다.

앞서 정씨의 수사 과정에서 음란물 유포 혐의가 확인된 단톡방 참여자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29)와 가수 로이킴씨(김상우·26), 에디킴씨(김정환·29)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이 중 최씨는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2016년 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촬영한 혐의도 받는다. 법원은 전날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또 다른 단톡방 참여자인 승리는 현재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이어 직접 성매매를 한 혐의까지 받고 있다. 검찰은 전날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