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삼천리자전거 옛 본사 ‘3000타워’ 매물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09 14:06 수정 : 2019.05.09 14:06

준공 3년 만에 매각…시세차익 노린듯 

3000타워 전경

삼천리자전거의 본사였던 서울 서초구 ‘3000타워’가 매물로 나왔다. 2016년 준공 당시 시세가 364억원 규모로 평가됐는데 매도가는 850억원이 목표다.

9일 투자은행(IB) 및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삼천리자전거의 계열사 참좋은레져는 최근 3000타워를 매물로 내놨다. 매도금액은 850억원이지만 보증금 31억원을 제외하면 실인수금은 819억원이다.
이 가운데 312억원은 대출금이다.

삼천리자전거는 2016년 서울 논현동 삼주빌딩에서 3000타워로 본사를 이전했으나 올해 초 강남구 테헤란로 본솔빌딩으로 다시 옮겼다.

3000타워는 대지면적 1027.3㎡에 지하 5층, 지상 14층 규모로 연면적은 1만861.52㎡다. 건물의 일부를 법무법인 등이 임대하고 있으며, 월 임대료는 3억1000만원 수준이다. 연간 수익률은 3.956% 수준이다. IB업계 관계자는 “더블역세권에 위치한 건물로, 신축에 가깝다”며 “강남권에 있는 건물이면서 수익률이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천리자전거는 참좋은레져와 에스비인베스트먼트를 자회사로 보유하고 있다. 참좋은레져는 여행사업과 고가 자전거(CELLO)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에스비인베스트먼트는 경영컨설팅 사업을 한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강구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