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5인승 자율주행버스 일반도로 시험운행 성공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08 22:06 수정 : 2019.05.08 22:06

제6회 국제전기차엑스포 공개 시승체험행사 진행
8일 제주도 평화로에서 국내 첫 실제 운행에 나서

일반 차량이 다니는 실제 도로에서 5G를 활용한 자율버스 주행 시연이 제주 지역에서 진행됐다. [사진=KT 제공]

[제주=파이낸셜뉴스 좌승훈 기자] 국내에선 처음으로 일반차량이 다니는 제주도내 도로에서 5세대(5G) 자율주행 버스 주행 시연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KT는 8일 5G 상용 네트워크가 구축된 제주도 평화로 일부 구간에서 45인승 대형버스에 5G와 LTE 네트워크 기반의 V2X(Vehicle-to-everything) 방식을 적용해 자율주행을 진행했다.

이날 7km 구간에서 12분 동안 이뤄진 자율버스 시연은 미국 자동차기술학회(SAE)의 자율주행기술 발전 6단계 중 자율주행 레벨3에 해당하는 조건부자율주행 기술수준이다.

KT는 이에 대해 “시스템이 운전조작의 모든 측면을 제어는 하지만 상황에 따라 언제든지 운전자가 개입할 수 있으며 사고책임도 운전자가 지는 단계의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8일 제주도 평화로에서 진행된 5G를 활용한 자율버스 주행 시연

■ 지능형 교통체계 사업 가속도

KT는 이날 시연에서 ▷차 사이 간격을 유지하는 기능에 이어 ▷다른 차량과 정보를 공유하는 네트워크 블랙박스 기능과 ▷자율 주행 차량의 정확한 위치 확인을 위해 이동 중에 차선 단위를 구분할 수 있는 정밀 측위 기능, ▷HD급 화질의 다채널 멀티미디어 수신 기능을 선보였다.

KT는 이에 따라 “앞으로 도심에 구축될 협력 지능형 교통체계 사업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KT 도심 자율주행 대형버스 개념도

지난 3월 LG유플러스가 서울지역에서 자율주행 승용차를 선보인 적은 있지만, 일반차량들이 통제되지 않은 환경에서 대형버스로 자율주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8일~1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를 공식후원하고 있는 KT는 9일 오전 10시 30분 평화로 일부 구간에서 엑스포조직위 관계자를 대상으로 5G 자율주행버스 시승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