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물고기가 산을 뛰어넘는 계곡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5.05 15:26 수정 : 2019.05.05 15:42
한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요즈음
봄인지 여름인지 모를 날씨 속에 자연스럽게 푸르른 산 속에 시원한 계곡이 떠오릅니다.


이럴땐 서울도심에서 멀지 않은 어비계곡으로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도심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어비계곡이 나그네를 반겨줍니다.

계곡 입구에서 노란 꽃들이 반갑다고 인사를 하네요.



등산로가 시작되는 계곡 초입부터 시원한 물줄기가 흘러내리네요.

어비계곡은 어비산속에 자리잡은 작은 계곡입니다.

등산객들 사이에야 잘 알려져있지만 어비산은 유명산 동쪽에 자리잡은 작은 봉우리라 일반 시민들은 유명산으로 알고 있는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오래된 전설에 따르면 홍수 때 물고기가 산을 뛰어넘는다고 해서 물고기 魚, 날 飛 자를 써서 어비산으로 불리게 되었다죠.



비록 크지는 않지만 요즘처럼 비가 거의 내리지 않는 계절에도 계곡물은 마르지 않고 계속 흘러내린답니다.

계곡 옆에는 군데군데 민들레꽃이 소박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습니다.



한 여름 같은 날씨에도 시원하게 흘러내리는 계곡물을 보고 있으면 마치 가을 날 처럼 상쾌하고 시원한 느낌을 받게됩니다.


이렇게 맑은 물을 바라보고 있으면 맘 속에 미세먼지 처럼 켜켜이 쌓여있던 걱정과 고민도 계곡물에 흘려보낼 수 있을 것 같네요.


시끌벅적한 계곡말고 조용히 찾아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그런 곳.

도심에서 한시간 남짓 걸리는 곳에 위치한 아늑한 어비계곡이랍니다.

사진·글 = 서동일 기자

tekken4@fnnews.com 서동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