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문제로 홧김에' 중학생 의붓딸 살해·시신 유기한 30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4.29 09:14 수정 : 2019.04.29 10:36
/사진=연합뉴스

10대 의붓딸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30대 남성이 긴급 체포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A(31)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전남 목포에 살고 있던 의붓딸 B(14) 양을 자신의 차량에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양을 살해한 후 시신을 차량 트렁크에 싣고 광주 동구 너릿재터널 인근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B양이 자신에게 성추행 당한 사실을 친부모에게 알린 사실을 알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중학생 #의붓딸 #성추행 #살해 #시신유기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