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여의도 샛강에서 산란하는 붕어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4.21 13:28 수정 : 2019.04.21 13:48


21일 한강시민공원 여의도 샛강에서 붕어들이 얕은 수심의 수초 사이를 돌아다니며 산란을 하고 있습니다.


얕은 곳은 수온이 높아 수정란이 부화하기에 좋고 알을 먹어 치우는 천적들이 잘 오지 못하며 산란 때 필요한 억센 수초들이 자라나 있기 때문입니다.


알을 얕은 수심대에다 낳으려고 월척 크기의 큰 붕어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모험을 하는 이유는 종족보존의 본능 때문일 것입니다.



어렵게 태어날 어린 붕어들이 건강하게 자라고 도심 속 샛강도 풍요로워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진.글=김범석 기자
kbs@fnnews.com 김범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