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창업 단순 업종에 편중… 판로 확대·특별법 제정·인식 개선 필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4.15 18:12 수정 : 2019.04.15 18:12

여성창업·성장 위한 정책토론회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여경협 제공
"정부 연구개발(R&D) 자금 지원 심사에서 '본인이 직접 운영하는 것이 맞느냐. 뒤에 남편이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더라. 너무 불쾌했다."

"토스터기를 개발해 정책 자금 심사에 들어갔는데 심사위원들 대부분이 토스터기를 한 번도 써보지 않은 사람들이었다. 어떻게 심사가 가능하겠느냐."

여성창업기업이 늘고 있지만 인식과 창업인프라는 아직 미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종배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중소벤처기업부,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한국여성경제인협회가 주관하는 '여성 창업과 성장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여성기업인들은 여러가지 애로 사항을 쏟아냈다.

이번 토론회는 각계 전문가를 초청하여 여성 창업 지원 제도의 현황과 한계, 그리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적 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발제를 맡은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김보례 박사는 여성 창업이 늘고 있지만 생계형 창업 비율이 높고 자금 조달, 정부 창업 지원 정책 등에서 소외된 점은 한계라고 봤다. 여성 창업 지원사업은 올해 기준 70억원 가량이다.

김 박사는 "정보 접근 부족, 사업화 능력 부족 등으로 여성 창업은 단순 업종에 편중돼 있다"고 분석하며 "여성 역량 강화를 통해 기술 분야 등에서 여성 창업을 활성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신선미 박사는 여성의 경제활동을 적극적 확대하기 위해서는 여성 창업이 어렵다고 인식하는 문화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며, 여성창업지원정책간 균형과 연계의 검토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영달 KET 한국기업가정신기술원 원장은 여성 경제활동 및 기업활동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성 창업정책이 지원-시혜의 대상이 아닌 구조적 제약환경으로 초래된 격차를 메운다는 측면에서 동등성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기업 대표로 참석한 이영숙 커피볶는집 대표는 정부지원사업 수행시 경영자 성별이 아닌 실질적 평가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기부 관계자는 "실질적인 평가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쇼핑백·종이가방 제조기업 담아 유진숙 대표는 "여성 창업 비중이 전체 40% 가량인만큼 정부에서도 공공조달 등 판로를 더욱 넓혀줘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날 우원식 국회의원과 이종배 국회의원의 개회사,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의 환영사, 박순자 국회의원(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과 김학도 중기부 차관의 축사로 시작됐으며, 여성기업 및 여성창업에 관심 있는 150여명이 참석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