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안전 확보 최우선" 민관 협력으로 '안전 부산' 만든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4.15 17:53 수정 : 2019.04.15 17:53

韓·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앞두고 부산기관장 협력·역할분담 논의
미세먼지·산불·지진 효과적 대응.. 안전속도 5030 등 교통안전 강화

부산시가 '안전속도 5030' 사업 시행을 앞두고 시민의견 수렴 절차에 나섰다. 100명의 시민으로 구성된 '교통정책 시민참여단'이 지난달 이 사업과 관련해 토론회를 열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가 올해 하반기 한국·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등 굵직한 국제행사를 앞두고 안전한 도심 만들기에 나섰다.

안전의식이 생활 속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각 기관의 역량을 모으고 초미세먼지, 산불, 지진 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각종 재난에 효과적인 대응 시스템을 마련한다.

부산시는 16일 부산기관장 회의를 열고 최근 산불화재 등 불시에 발생하는 재난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 관계 구축과 역할분담 등을 논의한다고 15일 밝혔다.

부산기관장 회의는 행정기관, 군, 대학, 언론사, 공기업, 금융기관, 유관기관 등 지역 소재 주요 기관장이 참여해 기관별 당면 현안 등을 공유하고 유관기관 간 상호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기 위한 자리다.


민선 7기 들어 처음 열리는 이날 회의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국민안전의 날'에 개최되는 만큼 안전이 주제다.

기존의 단순 현안 보고형 회의에서 벗어나 재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안전의식이 생활화될 수 있도록 안전 전문가의 특강과 기관장 상호 토론 형태로 진행된다.

같은 날 오후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는 '재난관리 역량강화 심포지엄'이 열린다. 시, 소방, 구·군 재난안전 담당공무원과 공사·공단 관계자, 안전단체원 등 320여명이 참여해 최근 심각해진 초미세먼지 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신종재난의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찾는다.

심포지엄은 재난 분야 전문가들이 나서 △재난관리의 중요성 및 역량강화 방안 △연안재해 현황 및 대응방안 △지자체별 미세먼지 기여도 및 정책방향 △지진현황 및 대응방안 등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주제 발표가 끝나면 '재난에 강한 부산 만들기'를 주제로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교통안전 분야 정책도 강화한다.

시는 올 하반기 '안전속도 5030' 사업 시행을 앞두고 시민의견 수렴에 열심이다. 안전속도 5030은 부산시내 주요도로 및 특별구역에서 제한속도를 낮추는 것이 핵심이다. 간선도로 왕복4차로 이상은 시속 60㎞에서 50㎞, 그 외 왕복4차로 미만 이면도로 등은 시속 30㎞로 하향 조정된다.

지금까지 2차례 시민의견 수렴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운전자·운송업계 종사자의 거부감 해소, 출퇴근 시간 소통영향, 차량정체 예상, 구간대별 탄력적 시행 필요 등 각종 문제점을 듣고 해결책을 찾고 있다.

시는 택시, 버스 등 운송업계를 대상으로 관련 설명회를 열고 업계 건의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 사업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도로교통공단과 교통문화연수원 운전자 교육 과정에도 안전속도 5030 시행 내용을 포함하기로 했다. 이 밖에 운전자 안전운행 확보를 위해 내달 한달 동안 대포차, 무단방치 차량 등 불법차량을 집중단속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하반기에 개최 예정인 국제행사의 성공적인 개최와 시민 행복을 위해선 안전이 최우선 가치"라며 "앞으로도 시민 안전과 부산 발전을 위해 모든 기관이 경계없이 협력해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