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서울국제식품포럼]

"1조5000억 한국 펫사료시장 포화... 아시아로 눈 돌려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4.10 13:35 수정 : 2019.04.10 13:57

2019 한국 펫사료시장 1조5000억 규모
식품업체 속속 펫사료 시장 진출
아시아 미개척지로 눈길 돌려야

제7회 서울국제식품포럼이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파이낸셜뉴스 주최로 열렸다. 김종복 한국 펫사료협회장이 강연하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한국 펫푸드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포화상태에 이른 한국 내 펫푸드 시장을 넘어 미개척지인 아시아 전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상품개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배경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파이낸셜뉴스 주최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7회 서울국제식품포럼’ 특별세션 강연을 맡은 김종복 한국펫사료협회장은 “식품은 품목별로 산업을 진흥하기 위한 법이 마련돼 기술과 설비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데 펫푸드는 아직 미흡한 상태”라며 “펫푸드 산업이 발전하려면 가장 큰 부분이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김 협회장은 “반려동물에게 먹이는 사료와 산업동물 사료는 목적부터 소비자의 기대, 관여도 등 많은 부분이 다르다”며 “소비자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을 효과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정부나 국회에서 펫푸드와 관련한 정책적인 고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국펫사료협회에 따르면 한국 펫사료시장은 2016년 1조 규모를 돌파해 현재 1조5000억원에 육박하는 상태다. 이 가운데 한국 업체가 제조하는 사료가 65%에 이르지만 고가사료는 외국 업체가 주도하는 상황인 탓에 매출비중으로 따지면 35%에 불과하다. 1kg 기준 펫사료 평균단가는 한국산이 3440원, 수입 11890원으로 수입이 3.5배 비싸다.

김 협회장은 “협회에선 한국 펫푸드 시장이 연 15% 정도씩 성장하고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강아지와 고양이 개체수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다 다소 정체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대기업이 뛰어들며 제품시장이 포화상태가 됐다고 판단한다”고 시장상황을 설명했다.

김 협회장은 이어 “간식이나 기능성 제품이 늘어나고 있고 노령견과 노령묘가 늘어나고 질환 있는 반려동물을 돕는 제품도 늘고 있다”며 “친환경·지속가능성 같은 새로운 트렌드까지 떠오르며 펫사료 시장이 다양화되고 있는데 현실은 개나 고양이 영양기준도 없는 상태라 그런 기준도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을 타깃으로 한 수출전략수립도 강조됐다. 김 협회장은 “한국과 일본을 제외하면 아시아 지역 대부분이 개발이 안 돼 있어 세계적으로 전망 좋은 시장으로 주목하고 있다”며 “알만한 식품회사가 다 진입해 있는 것만 봐도 한국 펫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인데 아시아 다른 나라로 진출하면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펫푸드 상품의 고급화 추세는 한국업체의 제품수출에도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김 협회장은 “농장용 사료와 달리 1kg에 1만원이 넘는 가격에 팔리는 펫푸드는 컨테이너 선박을 통해 수출을 해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는 품목”이라며 “한류 덕분에 아시아에서 한국식품에 대한 이미지가 좋은데, 식품강국의 노하우를 살려 세분화되고 있는 시장에서 일부분을 선점하는 건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