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패스트트랙 '디 데이'...김관영 "오늘 처리 어려울 것"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5 09:48 수정 : 2019.03.15 09:57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3.15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안건의 신속처리) 관련, "당내 많은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협상에 응하라'고 의견을 주셔서 그렇게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전날 저녁 의원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약 4시간 동안 찬반 끝장토론을 벌였는데, 패스트트랙을 하기로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적으로 정치 개혁 핵심인 선거제 개혁이 너무나 중요하다"면서 이 처럼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도 야당의 의견을 100% 수렴해서 정치개혁과 또 개혁 법안을 제대로 협의할 것을 촉구하겠다"면서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선거제 개혁 문제에 관해서 협상하지 않고 있는데 협상 참여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오늘 안에 처리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현재 선거제 개혁법과 함께 처리하기로 논의되고 있는 공수처 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 안에 대해 야당들이 제기한 여러가지 정책 중립성 확보방안 등에 대해서 우리당 안을 만들어 협상하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의총 과정에서 패스트트랙 추진을 놓고 당내 상당한 반대 의견이 있다는 점도 인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는 합의로 처리돼야하기 때문에 패스트트랙 자체가 옳지 않다는 의원들이 상당히 있었다"며 "또 설사 패스트트랙을 하더라도 다른 법안을 연계 처리해선 안되고 선거제 개혁법안만 별도로 해야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같은 반대 의견에 대해 "훨씬 더 많은 분들이 패스트트랙을 해야한다고 하는데 이는 또 다른 책임 방기라고 생각한다"며 "지도부가 해 온 여러가지 정책 방향에 대해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