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바 분식회계 의혹' 삼성물산 등 압수수색(종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19:40 수정 : 2019.03.14 19:40
사진=연합뉴스

4조5000억원 규모의 분식 회계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물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삼성물산 사무실 등 관계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삼성물산 등 관계자 사무실에서 보유하고 있는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삼성 바이오로직스와 삼성 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내 회계 부서 등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삼정·안진·삼일·한영 등 회계법인 4곳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이후 삼성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 사무실 등도 추가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사건의 특성상 회계·재무 자료 등 객관적인 물적 증거를 빠른 시기에 확보할 필요성이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에 나섰고, 이후 관련 자료들을 분석해왔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해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 주주 간 약정(콜옵션) 공시를 고의로 누락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같은 달 참여연대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김태한 대표와 회계법인 등을 고발했다.

이후 증선위는 지난해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결론 내고, 대검찰청에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고발했다. 대검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