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사회적 대화, 다음 세대의 먹고사는 문제 달려있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17:58 수정 : 2019.03.14 18:30

'경사노위' 한 축으로 사회적 합의 이끌어낸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덴마크식 노동모델은 시기상조
사회안전망 구축 안된 상태에서 노동 유연성 거론은 맞지않아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파이낸셜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김 위원장은 최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관련,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최종 의결은 무산됐지만 "우리 사회가 좀 더 진전되려면 사회적 대화 속에서 갈등 해결의 돌파구를 찾아가는 게 중요하다"며 사회적 대화 필요성과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사진=김범석 기자


노동계 파업을 상징하는 붉은 머리띠가 TV 화면을 채우지 않는 시대이지만 한국 노동운동을 이끌고 있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뉴스의 중심에 서있다.

최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노동계 대표로 주도적으로 참여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이후 청년, 여성, 비정규직 대표 불참으로 경사노위 본위원회 의결은 무산됐지만 대화를 매개로 노동 관련 사회적 갈등 해결책을 마련하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파이낸셜뉴스는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났다.
인터뷰를 시작하자마자 김 위원장은 "야합했다고 하던데 맞나요"라며 되레 물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