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미세먼지 고위 정책협의체 합의" 조명래 환경장관, 환노위서 밝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17:37 수정 : 2019.03.14 17:37

"DMZ에 미세먼지 관측장치 검토"

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사진)은 14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 협력과 관련, "고위급 정책협의체 설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중국발 미세먼지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중국과의 협의사항을 묻는 질문이 잇따른 것에 대한 답변으로, 조 장관은 대기질 예보정보 등 기술교류와 한중 미세먼지 실증사업 전개 확대 등을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세먼지와 관련해 최근 한국과 중국간 본격적으로 논의가 됐고, 특히 올해 초 한중 국장회의에서 논의됐던 것을 이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대기질 예보정보 등 기술교류 계획을 밝힌 조 장관은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 물질 보고서를 올해 11월까지 함께 발간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가 진행하는 한중 미세먼지 실증사업을 더 크게 전개하기로 했다"며 "발전소 등 대형사업장에서 보일러까지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한중 양국이 '호흡공동체'란 용어와 함께 미세먼지 정책을 논의할 고위급 정책협의체을 제안했다고 밝힌 조 장관은 중국도 이에 동의했음을 강조했다.

미세먼지 대책 일환으로 중국과 인공강우를 공동 실시하는 방안과 관련, 조 장관은 "인공강우 실험에 관한 기술 공유는 한중 간 이미 협의가 됐다"며 "올해 상반기 안에 실제 워크숍을 진행해 이행할 수 있는 방안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한중간 협력을 넘어 북한과 주변 국가와의 협의체 구성 계획도 밝혔다.

그는 "한국과 중국간 협의체만으론 미세먼지 저감에 한계가 있어 북한과 일본, 러시아까지 포함하는 협의체 구성을 고려하고 있다"며 "그 이전에 많은 연구가 축적돼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발 미세먼지에 대해 조 장관은 "북한에서 넘어온 미세먼지도 우리가 실측해야해 비무장지대(DMZ) 주변에 미세먼지 관측장치를 설치하는 것도 추진하고 있다"며 "이것을 기초로 북한과 여러 가지 사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