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3명, 크리에이터 꿈꾼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09:32 수정 : 2019.03.14 09:32

유튜브 등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G마켓이 최근 한 주 동안 876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1인 방송'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3명 이상(35%)이 현재 1인 방송을 하고 있는 크리에이터 이거나, 앞으로 크리에이터가 될 계획이라고 답했다.

세대별로 보면, 1인 방송을 많이 접하는 10대 청소년 중 75%가 현재 크리에이터이거나 그럴 계획이라고 답하는 등 해당 직업에 대해 가장 긍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20대는 35%, 30대는 45%, 40대는 30%, 50대 이상은 31%가 동일한 답변을 했다.
성인 가운데 직장인 비율이 비교적 높은 30대가 크리에이터에 대해 가장 긍정적인 태도를 보인 것은 개인 취미 활동 및 여가 생활로 1인방송을 고려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개인 방송 장비 역시 주목 받고 있다. '1인 방송을 위해 구매하고 싶거나, 이미 구매한 품목'에 대한 질문에 '카메라'가 18%의 응답률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 외 '마이크'(14%), '조명'(14%) 그리고 촬영 시 흔들림을 줄여주는 '짐벌기기'(12%)와 '방음 관련 용품'(8%), '인테리어 소품'(7%) 순이었다.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해 투자할 수 있는 예산으로, 전체 응답 중 40%가 '50만원 이상'이라고 답했다. 특히 '50~100만원 미만'은 18%, '100만원 이상'이라는 답변은 22%를 차지해 과반수 가까이가 예산을 비교적 높게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 '10만원 미만'은 26%, '10~50만원 미만'은 34%의 응답률을 보였다.

G마켓 마케팅실 임정환실장은 "영상물을 보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직접 제작하길 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상품 구매까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관련 시장은 앞으로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G마켓에서 최근 한달 동안 카메라 판매량은 전년 동년 동기 대비 52% 늘었다. 그 중에서도 DSLR 카메라는 11배 이상(1083%) 판매가 증가했으며, 미러리스(39%)와 액션캠(98%), 캠코더(76%) 등도 모두 높은 판매 신장세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상 촬영용 마이크 판매는 5배 이상(454%), 짐벌 판매는 11배 이상(1007%) 늘었다. 이 외에도 크리에이터들이 자주 사용하는 반사판(186%)이나 동그란 링플래시 조명(182%), 배경지(157%), 스튜디오 세트(64%) 등이 모두 높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