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원주·강릉에 공립 단설유치원 신설 추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14 00:03 수정 : 2019.03.14 00:03


원주 기업도시, 14학급 264명...2021년 개원 목표.
춘천 삼천·온의동 개발지구 등 12학급 226명 규모....2022년 개원 예정.

강릉 회산동·유천지구 12학급 226명 규모....2022년 개원 예정.
총 소요액 678억원 중 452억원... 교육부 보통교부금으로 지원.

【춘천=서정욱 기자】강원도교육청은 4개 공립단설유치원 및 병설유치원 25학급을 신증설을 추진한다 고 13일 밝혔다.

13일 강원도교육청에 따르면 공동주택 개발이 진행되는 춘천 삼천·온의동과 학곡지구, 원주 기업도시, 강릉 회산동·유천지구 일대에 증가하는 원아 배치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개원을 목표로 춘천 2개원, 원주와 강릉 각각 1개원 총 4개원 50학급 942명 규모의 공립 단설유치원 신설을 추진한다.

13일 강원도교육청은 공동주택 개발이 진행되는 춘천 삼천·온의동과 학곡지구, 원주 기업도시, 강릉 회산동·유천지구 일대에 증가하는 원아 배치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개원을 목표로 춘천 2개원, 원주와 강릉 각각 1개원 총 4개원 50학급 942명 규모의 공립 단설유치원 신설을 추진한다 고 밝혔다. 사진은 원주 기업도시 전경. 사진=서정욱 기자
이에 원주지역의 가칭 기업유치원은 오는 2020년 폐교가 예정되어 있는 현재 지정중학교 부지를 활용, 14학급 264명 규모로 2021년 개원할 계획이다.

또, 춘천지역은 가칭 온의유치원과 가칭 학곡유치원은 개발지구 내 부지를 매입 추진하고, 강릉지역은 가칭 홍제유치원을 현재 해람중학교 옆 운동장 부지(구 중앙초)를 이용하여 각각 12학급 226명 규모로 2022년 개원 예정이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도교육청은 단설유치원 4개원 신설과 관련하여 지난 2월 말 자체투자심사를 마치고, 오는 4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총 소요액 678억원 중 452억원은 교육부의 보통교부금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한, “3월에 공립병설유치원 13개원에 18학급을 신증설하였으며, 오는 9월 5개원에 7학급을 추가로 신·증설해 총 476명 원아를 배치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원도교육청은 현재 사립유치원에 재정지원을 통해 학부모 부담을 경감하면서 운영과 회계처리를 공립 수준으로 강화한 공영형 사립유치원을 강릉에서 1개원 5학급 128명 원아 규모로 운영하고 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