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노동자 생존권 대책 없는 대우조선 인수합병 반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3.05 15:16 수정 : 2019.03.05 15:16

경남도의회 대우조선 인수합병관련 대정부 건의안 채택
대우조선 매각과정에서 발생할 문제점들에 대한 대책마련 촉구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가 5일 ‘생존권 대책 없는 대우조선 인수합병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안을 의결하고 있다./사진=경남도의회
【창원=오성태택 기자】 경남도의회가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과 관련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경남도의회는 5일 제36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생존권 대책 없는 대우조선 인수합병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도의회가 채택한 결의안은 △노동자와 협력업체의 생존권 대책 없는 인수합병 반대 △구조조정에 따른 인력감축으로 대량 실직자 발생을 막기 위한 강제이행규정 마련 등 고용안정 보장 △경남지역 조선기자재 협력업체의 일감확보 및 10년 이상 독자경영방안 강구 등 특단의 대책 마련 △매각 전 과정을 공개하고 대우조선해양과 협력업체 및 노조, 경남도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등의 개선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성갑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발표는 근로자와 협력업체 및 경남도를 비롯한 지역에 아무런 설명과 동의 없이 이루어졌다”며 “그동안 혹독한 구조조정의 고통을 감내해온 대우조선 노동자와 지역민들에게 또 한 번 큰 충격과 허탈감을 안겼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지난달 19일 거제시청에서 대우조선 협력업체 대표와의 간담회를 통해 대우조선 인수합병에 따른 거제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한편 경남도의회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와 관련,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거나 경남경제가 더 깊은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 마련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