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터널 속에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23 17:23 수정 : 2019.02.23 17:23


살다 보면 힘든 시기가 찾아온다.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들어 하는 사람을 위로하는 것은 참으로 힘든 일이다.

힘들 때 터널사진을 보면 위안을 받는다.

언젠가는 힘든 일도 지나가기 때문이다.

이 사진이 힘든 사람에게 조그마한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사진·글 = 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