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김경수 구속 충격 이후 공백 메우기 나선 남은 잠룡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5 15:32 수정 : 2019.02.15 15:32

이낙연·박원순 평화 이슈 경쟁, 김부겸은 당 복귀 준비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부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에서 축하공연을 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해 열리는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시가 유치도시로 선정되어야 하는 이유와 준비상황 등에 대해 발표한 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7일 오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여권 차기 잠룡구도가 다시 술렁이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잇따른 구속사태를 뒤로 하고 남은 잠룡들이 저마다 존개감 부각에 공을 들이면서다.

14일 여권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이나 이낙연 국무총리는 남북화해 기류속에 평화 이슈 선점 경쟁을 벌이고 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도 당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에 출연하는 등 복귀를 준비 중이다.


여권이 인물난에 차기 리더십 경쟁구도 재편을 앞두게 되면서 후발주자간 경쟁도 예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박원순 시장은 남북 화해 무드속에 평화 이슈 선점에 발빠르게 나서고 있다.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협력키로 한 뒤 최근 대한체육회도 서울시를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하면서 탄력이 붙었다.

박 시장은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시금석'을 놓았다면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있다.

박 시장은 또 지난 10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의 5.18망언 파동과 관련해 맹비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5.18 문제는 민주당 지지층에겐 휘발성 높은 이슈라는 점에서다.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 설계안'을 두고 경쟁자인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를 두고 두 잠룡들이 연초부터 경쟁을 벌였다는 해석도 나왔다.

다만 박 시장 주변에선 "시민단체 수장과 서울시장 이미지를 넘어 차기 잠룡으로 뚜렷한 리더십 부각이 고민"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총리는 평창이 한반도 평화에 기여한 점을 부각했다.

그는 축사에서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며 "평창올림픽이 조국 분단의 역사를 새로 쓴, 새로운 역사"라고 했다.

이 총리는 올해 첫 해외 순방으로 다음달 말 중국 하이난에서 열리는 '보아오포럼'에 참석한다. 이 행사는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으로 각국 정상들이 참여하는 행사다.

그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일을 맞춰 충칭 방문도 검토 중이다. 다만 이 총리가 아직 호남 대표 주자로 올라서지 못한데다 당내 지분 확보 문제도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지난 7일 민주당사에서 당 유튜브 채널 '씀' 영상을 촬영했다. 현직 장관이 당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것을 두고 복귀를 앞둔 행보라는 해석도 나왔다.
김 장관은 험지인 TK(대구·경북)출신으로 당에선 영남에 발판을 둔 유력 주자로 몸값이 급등하고 있다.

물론 지난해 8월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앞두고 좌고우면 끝에 불출마를 선언한 점은 돌파력 부재 등 대선주자급 리더십으론 다소 부족한게 아니냐는 지적도 받고 있다. 또 당 복귀 이후 내년 총선까지 존재감 부각하기나 역할을 두고는 숙제도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