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광명시 공유농업 본격 추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2 23:02 수정 : 2019.02.12 23:02
광명시 공유농업 선포식. 사진제공=광명시


[광명=강근주 기자] 광명시는 12일 광명시민회관에서 공동체 중심의 공유농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기 위해 ‘공유농업 선포식’을 개최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날 선포식에서 “공유농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새로운 농정 전략으로 소비자는 믿을 수 있는 먹거리, 농업인은 새로운 소득 창출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공유농업이 제자리를 잡고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유농업은 농업인과 소비자가 농장을 공유해 소비자가 농산물 생산에 참여하는 공유경제 일환이다. 소비자 먹거리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농업인 소득을 창출하는 사회적경제 생산·유통 시스템이다.
이를 위해 광명시는 작년 9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공유농업 조례를 제정했다.

농업인은 소비자와 농산물 생산과 체험 등을 함께하고 소비자가 지불하는 소정의 농장 공유 대가를 영농자금으로 사용한다. 소비자는 생산자 농장에서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가져감으로써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얻는 동시에 농업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소비자가 생산품목과 재배방법을 농가와 함께 결정하는 등 소비자 맞춤형 계획생산을 통해 농가는 판로 확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오는 3월 중 공유농업에 참여할 생산자와 소비자를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