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서울대 총장 "입학정책 장기 위원회 운영"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2 18:27 수정 : 2019.02.12 18:27
연합뉴스


새로 취임한 오세정 서울대 총장(사진)이 입학정책을 장기적으로 기획할 위원회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오 총장은 12일 서울 관악로 서울대 교내에서 취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에서 교육위원회를 만드는 것과 비슷한 개념으로, 길게 보면서 입학정책을 생각하는 위원회를 하나 둬 6년 정도 임기로 운영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예측 가능하도록 학종의 투명성을 높이는 일은 중요하다"며 "학생의 잠재성을 보겠다고 뽑는 것인데 정형화된 사람을 뽑을 수밖에 없으니 어려움이 있긴 하지만, 근거가 있든 없든 상당한 불신이 있으니 투명성을 높여야만 신뢰를 얻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잘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뽑은 학생이 잘 공부해야 한다"며 "여러 전형으로 온 학생들의 배경에 따라 준비가 필요한 학생들에게는 그런 과목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