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지사 도의회 신년연설"제2경춘국도 빠른시간내 가장빠른 노선 건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2 18:07 수정 : 2019.02.12 18:07

알펜시아 안  IBC 센터, 국립 문헌 보존관 사용계획.
 레고랜드 사업과 동해안경제자유구역 사업...올 상반기 구체화돼 강원도의 새로운 성장 동력될것.
강원도 인구 감소가 북핵보다 더 무서운 위험요소....인구 정책의 변화 필요.

【춘천=서정욱 기자】최문순 강원도지사는 12일 제278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올해 도의회가‘도민과 소통하고, 도민이 신뢰하는’도의회가 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최지사는 “금강산 관광, 동해 관광공동특구, 동해안 남북공동어로, 통일경제특구, 동해북부선 철도의 건설을 비롯해 우리가 준비하고 있는 사업들이 올해는 빠른 속도로 구체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고 강조했다..

12일 열린 제278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신년연설을 하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특히, “제도로서의 평화와 투자의 안정성 보장’을 법적으로 또 국제적으로 담보하는 장치이자 남북이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교류를 하기 위해 강원평화특별자치도를 추진하겠다.” 고 밝혔다.

반면, “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맞이해 경기장 활용 방안을 비롯해서 포스트 올림픽에 대해 충분한 해법을 만들어 도민들에게 보고 드리지 못한 점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안들이 토론과 합의를 거쳐 마무리 단계에 있는 만큼 포스트 올림픽의 여러 사안들도 세계적인 모범을 만들겠다.“ 고 강조했다.

이에 “가칭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념 재단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3월 말로 해산되며, 새로운 기념 재단이 출범할 예정이며, 1단계로 올해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강원도와 시군이 동참하는 형태로 평창에 재단을 설립해서 경기장 관리, IOC 협력 사업, 기념사업을 담당하고, 내년에 2단계로 추가 재원을 출연하여 재단의 업무 범위를 확대하고 법률 제정을 통해 법적 위상을 영구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고 말했다.

또, “재단을 중심으로 내년까지는‘올림픽 기념관’을 조성하며, 현재 조직위 사무실로 쓰고 있는 건물은 동계훈련센터로 만들 계획이며, 알펜시아 안에 있는 IBC 센터는 국립 문헌 보존관으로 쓰기로 계획되고 있어서 잘 되면 적지 않은 수의 인력들이 이주해 오게 된다.” 고 밝혔다.

또한,“정선 알파인경기장에 대해서는 사회적 대화 기구에서 미래의 모습을 논의하기 시작한 만큼 모범적인 결과를 도출하겠다.” 고 말했다.

제2 경춘국도에 대해서는 “ 예비타당성 검토 없이 건설하게 된만큼 가장 빠른 시간 내에 가장 빠른 노선으로 건설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또한, “영월~제천 고속도로, 춘천-철원 고속도로 등이 마지막 남은 고속도로로 이 또한 빠른 시간 내에 결정을 지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강조했다.

아울러, “도가 시작하는 3대 첨단 산업은 액체 수소 산업, 소형 전기 자동차, 수열 에너지로 삼척의 원전 부지에 액체 수소 시범도시를 만르고, 횡성 우천 산업단지에서는 전기 자동차를 생산하고, 소양댐의 냉수를 활용하는 수열 에너지 단지도좀 더 속도를 내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이어 “올해 수출 목표는 23억 불로 상향 조정하고 의원들이 결정해 준 레고랜드 사업과 동해안경제자유구역 사업은 올해 상반기가 되면 구체적인 사업의 모습들을 눈으로 확인돼, 이 두 사업이 강원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자 강원도의 국제화 역량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견인차가 될 것이다. ” 고 말했다.

또, “저출산 등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적 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태어나는 출생아 한 명에게 매달 30만 원씩 4년간 지원하는 정책을 이번 임시회에 추가경정예산으로‘육아기본수당’사업비를 제출하며, 현재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인구 감소가 북핵보다 훨씬 더 무서운 위험요소로 대담하고 과감한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되는 시점을 이미 넘어섰다고 보며, 의원들이 인구 정책의 변화를 이끌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 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