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마지막 석탄화력발전소 포스파워 '삼척 발전소' 제2의 난항 겪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2 17:50 수정 : 2019.02.13 15:15
포스파워의 '삼척 석탄화력발전소'가 들어서는 삼척 맹방해수욕장 인근 상맹방 주민들은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현수막을 내걸었다.


우리나라에 마지막으로 생기는 석탄화력발전소인 포스코에너지의 자회사 포스파워가 짓고 있는 '삼척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이 또다시 난항을 겪고 있다. 삼척 석탄화력발전소는 총 공사비 3조5000억원 규모로 지난해 7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4년 3월 준공될 예정이다. 원자력 발전과 맞먹는 발전용량 2100㎿(1050㎿ ×2기)를 갖춘 초대형 화력발전소다. 이 발전소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 변화와 함께 미세먼지 및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지역 반대 여론에 부딪혀 사업 시행에 어려움을 겪다가 3 겨우 인허가를 받았다.


12일 에너지업계와 지역 주민에 따르면 삼척 석탄화력발전소 부지 인근 맹방해수욕장 지역 주민들은 기존 비상대책위원회의 명칭을 올해초 '현안 대책 위원회'로 바꾸고 협상 리더를 대표 1인 체제에서 대표 5인 체제로 확대했다. 이후 트럭 출입 통제에 나서는 등 공사 저지 투쟁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발전소의 부두가 완성되면 부두 안에 살아야 하는 상맹방 주민들을 필두로 이주 문제와 공사로 인한 소음·분진 등 생활 피해 보상 해결을 더 강하게 요구할 예정이다. 지난 달 30일에는 협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포스파워가 공사를 강행해 주민들이 공사 차량 저지 단체 행동에 나서기도 했다.

현안 대책 위원회에서 대표를 맡고 있는 한 관계자는 "협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포스파워 등 관계자들이 공사 차량을 지나가게 해달라고 주민을 일대 일로 만나는 등 비상식적인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하려 했었다"면서 "포스파워가 협상을 주도해야 하는데 전혀 움직여 주질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역 주민들은 포스파워의 협상 의지와 태도에도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포스파워가 직접적인 협상의 대상인데도 건설을 맡고 있는 포스코건설과 협의를 해야한다고 등을 떠밀고 있다는 것이다. 포스코건설에서도 부서가 세분화 돼 있기 때문에 일일이 해당부서와 협의를 해야한다며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1조7000억 원에 달하는 보일러, 터빈 등 주기기 설치 공사와 항만, 석탄 이송 터널 등 토목공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포스코 파워는 "주민들을 설득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보상문제 외에도 삼척 시민들은 미세먼지를 일으키는 가장 큰 국내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생존권 불안에 떨고 있다. 한 삼척시민은 "삼척은 오래된 석탄 및 시멘트 산업으로 진폐·규폐와 같은 지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어 더 이상 산업재해로 인해 생존권을 저당잡히고 싶지 않다는게 지역민들의 여론"이라면서 "후손들에게 건강한 땅을 물려주기 위해 원자력발전소도 짓지 못하게 했던 곳이었는데 경제적인 이유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짓는다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