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2 12:24 수정 : 2019.02.12 14:08


정부가 올해 초고가 토지를 중심으로 공시가격을 끌어올리면서 서울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작년 6.89%에 비해 2배 수준으로 훌쩍 뛴 평균 13.87% 상승하며 시·도별 상승률 1위 자리에 올랐다. 사진은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인 서울 중구 명동에 있는 화장품 전문점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점 모습. 현재 ㎡당 3억원 이상의 시세가 형성되어있는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2018년 공시가격이 ㎡당 9100만원에서 올해는 1억8300만원으로 두배 가량 오를 전망이다. 사진=서동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