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사법농단 의혹' 대국민 사과…"추가징계 검토"(종합)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2 11:32 수정 : 2019.02.12 11:32
김명수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혐의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이 기소된 것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국민 사과와 함께 수사결과를 확인해 연루 판사들에 대한 추가징계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12일 오전 10시35분께 법원 내부통신망 코트넷을 통해 "전직 대법원장 등이 재판을 받게 된 상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심려가 크실 것이라 생각한다. 사법부를 대표해 다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의 최종 수사결과를 확인한 뒤 추가적인 징계청구와 재판업무 배제 범위도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전 대법원장의 공소장에 적시된 의혹 연루 현직 판사들에 대한 추가징계와 재판업무 배제 조치가 필요하다는 법원 외부의 요청을 전면 수용하겠다는 것이다.

사법농단 의혹에 대한 공정한 재판도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기존 사법행정권자들에 대한 공소제기와 재판이 사법부의 모든 판결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대법원장으로서 우리나라의 모든 판사들이 헌법과 법률에 의해 양심에 따라 독립해 심판할 것을 믿는다"고 전했다.

사법 개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김 대법원장은 "사법부의 과오에 대한 법적 판단은 재판부 몫이 됐다"며 "이제 우리는 유사한 과오가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 관료적이고 폐쇄적인 사법제도와 문화를 개선하고 법관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구조적인 개혁을 이루어내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