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읍면동장 주민 추천 임명제 도입한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11 17:17 수정 : 2019.02.11 22:52

풀뿌리자치 구현 작업 본격화
3개 분야 19개 혁신과제 시행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청 제공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풀뿌리 자치 구현을 위한 작업에 본격 나섰다.

제주도는 읍면동장 주민 추천 임명제와 주민자치위원회·주민참여예산위원회 통합 추진, 민원처리 통합시스템 구축 등 3개 분야· 19개 과제를 제1차 혁신 과제로 확정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제1차 혁신 과제는 도민 눈높이에 맞지 않거나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도민·공무원 의견수렴(150명·164건)을 대상으로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혁신TF팀에서 5차례의 논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3개 분야 19개 혁신과제는 조기 시행이 가능한 단기 과제(10개)와 제도적 장치 마련 등이 필요한 중·장기 과제(9개)로 구분됐다. 3개 분야는 ▷도민중심의 도민체감 혁신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건강한 일터 조성 ▷효율적·생산적인 일 잘하는 조직 구축이다.

특히 혁신과제 중 주민추천 읍면동장 임명제 시범 실시는 도민과의 소통 강화와 풀뿌리 자치 강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위원 중복 위촉 등의 문제가 지적돼온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통합은 지역 실정에 맞는 제주형 주민자치위원회 모델을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민원처리 통합시스템 구축도 온오프라인을 통해 접수된 민원을 통합 관리하고 주민과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며 소통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동안 공직 내부에서 불합리한 관행으로 제기돼온 읍면동 종합평가제의 폐지와 장시간 근무관행 개선, 인사 발령장 수여 범위 축소 등도 의미 있는 변화의 시작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같은 혁신 행정과제들은 각 실무부서에서 2월중 세부 계획을 마련해 추진 절차에 착수하게 된다.

김승철 도 소통혁신정책관은 "혁신과제 시행 과정에서 나타나는 문제점 개선에도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