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5·18망언 의원들에 한국당 응분조치 않으면 퇴출운동"(종합)

연합뉴스 입력 :2019.02.10 15:56 수정 : 2019.02.10 15:56

긴급간담회서 "국회 윤리위 제소·제명 포함 중징계 추진" 계획 밝혀 나경원 '다양한 해석' 발언엔 "나치 만행에도 다양한 해석 가능한가" "법관탄핵 입장 내주 밝힐 것…2월 국회서 탄력근로·최저임금 처리해야"



홍영표 "5·18망언 의원들에 한국당 응분조치 않으면 퇴출운동"(종합)

긴급간담회서 "국회 윤리위 제소·제명 포함 중징계 추진" 계획 밝혀

나경원 '다양한 해석' 발언엔 "나치 만행에도 다양한 해석 가능한가"

"법관탄핵 입장 내주 밝힐 것…2월 국회서 탄력근로·최저임금 처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와 의원직 제명 등 중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간담회를 열어 "지난 8일 한국당이 국회에서 5·18 공청회를 했는데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피흘려 일궈낸 우리 현대사를 폄훼하고 민주화의 주역인 우리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는 "일부러 택일한 것 처럼 하필 2·8 독립선언 100주년에 자행된 역사 쿠데타를 좌시할 수 없다"면서 "3·1운동과 4·19 의거, 5·18과 6·10 항쟁을 통해 국민이 만든 민주 국가가 지금의 대한민국이다. 한국당은 민주주의 가치가 담긴 헌법, 현행법을 대놓고 무시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당은 역사 위에, 국민 위에, 법 위에 존재하는 괴물 집단이냐"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같은 망언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나치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는 말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다양한 해석이 5·18은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였다는 것을 인정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히 밝히라"면서 "망언한 의원들에 대해 한국당은 즉각적인 출당 조치로 역사와 정의,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보도자료에서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면서 "정치권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홍 원내대표는 또 "망언과 폭거는 개인의 일이지만 엄정 처리는 공당의 임무"라며 "우리 당은 망언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강력 대응할 것이다.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만약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과 이들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도 못 박았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당연히 제명을 포함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런 사태는 한국당이 5·18 관련 가짜뉴스와 끊임없는 자당 의원들의 역사 부정 발언을 방치해 온 것의 결과"라며 "심각한 법률적 문제일 뿐 아니라 어떻게 보면 헌법적인 도전"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노동 현안 처리를 위한 2월 임시국회 개회 필요성도 재차 역설했다.

홍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는 작년 12월 말로 계도 기간이 끝나 시간을 더 끌기 어렵다"며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 제도 개선 문제는 2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분명히 밝힌다"고 반복했다.

사법농단 연루 법관 탄핵 추진과 관련해서는 "당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 청산 대책위원회가 활발히 토론하고 있고, 오는 12일께 공식 입장을 정리해 말씀 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평앙에서 북미 실무협상을 한 것과 관련 "비건의 평양 활동에 대해선 이미 정부나 청와대를 통해 파악하고 있었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여러 의견을 나눴고 상당히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가 이뤄졌다는 게 핵심 내용"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비건 대표가 가서 회담 날짜와 장소인 하노이를 확정했고, 본격 협상을 위한 양쪽의 여러 의중들을 놓고 굉장히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해들었다"며 "굉장히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kyunghee@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