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경수 판결 오류 집중 분석…내주 설명회 계획

연합뉴스 입력 :2019.02.07 22:54 수정 : 2019.02.08 05:31

대책위, 킹크랩 시연회·텔레그램 증거 등에서 '결정적 오류' 지적 변호인과 공조해 판결문 외 사건기록도 검토 예정



민주, 김경수 판결 오류 집중 분석…내주 설명회 계획

대책위, 킹크랩 시연회·텔레그램 증거 등에서 '결정적 오류' 지적

변호인과 공조해 판결문 외 사건기록도 검토 예정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 청산 대책위원회는 7일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판결문에 나타난 쟁점을 집중 분석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회의 후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오후 7시 30분부터 2시간 30분 동안 위원들이 각자 판결문을 분석한 내용을 공유했다"며 "판결문만 봤을 때 이의제기할 부분이 꽤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김 지사 측의 동의를 얻어 사건기록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판결문 이면의 사실관계를 좀 더 면밀히 분석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김경수 "도정 공백에 송구…이른 시간 내 복귀하겠다"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hxODkvTT0Mo]

대책위는 '드루킹' 김동원 씨가 경제적공진화모임 사무실에서 김 지사에게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시연한 사실을 인정한 1심 판단에 심각한 오류가 있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김 지사가 드루킹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신저 대화 내용 등 법원에 제출된 증거에서도 일부 결정적인 오류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김 지사의 변호인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국민 설명회 등을 준비할 계획이다.

대책위원장을 맡은 박주민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판결문 내용에 대해서 위원들끼리 의견을 나누고 토론했다"며 "다음 주 취재 기자 등을 상대로 판결문 설명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hanjh@yna.co.kr

(끝)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