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광주시당 "황교안 전 국무총리 구속수사하라"

뉴스1 입력 :2019.02.07 14:48 수정 : 2019.02.07 14:48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7일 자유한국당 당권레이스를 위해 광주를 찾은 가운데 민중당 광주시당이 '황 전 국무총리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민중당 광주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에서 드러나듯 박근혜에 부역해 세월호 수사방해, 통합진보당 해산 불법개입 등 민주주의 파괴행위에 일조했던 황교안 또한 구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당은 "검찰은 황 전 국무총리가 주도했다는 통합진보당 해산사건의 불법성을 밝혀야 한다"며 "통합진보당 해산과 관련해 헌재와 법무부의 내통 혐의와 헌재 재판관 의견 누설 의혹에 대해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통합진보당 해산 다음 날인 2014년 12월 20일 정부 측 증인 김영환은 중앙일보 인터뷰를 통해 재판관들의 심증 형성의 정도를 법무부가 전해줬다는 뉘앙스의 내용을 밝혔다"며 "김영환은 몇몇 재판관이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는 등 매우 구체적인 정황을 알고 있었다.
당시 황 전 법무장관과 김영환씨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당은 "황 전 총리는 공무상 기밀 누설죄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돼있다. '통합진보당 해산'이 칼날이 돼 황 전 총리를 조준할 날이 멀지 않았다"며 "사법적폐 청산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