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농단 의혹' 양승태 연휴 마지막날 검찰 조사…'혐의 부인'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06 14:44 수정 : 2019.02.06 14:44
[사진=연합뉴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설 연휴에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늦어도 오는 12일까진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양 전 대법원장을 서울구치소에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있지만 혐의에 대해선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로 가장 먼저 구속된 임 전 차장을 소환해 주사했지만 별다른 진술은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원장은 이르면 설 연휴가 끝나는 7일, 늦어도 양 전 원장의 구속만료일인 12일 전까지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대법원장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직무유기, 공무상비밀누설 등 40여개의 혐의를 받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양승태 #사법농단 #검찰조사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