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해가 넘어가는 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2.02 08:38 수정 : 2019.02.02 08:38

해넘이, 해질녁, 해질물


2018년 무술년 (戊戌年)에서 2019년 기해년 (己亥年)으로 해가 넘어가고 있다.

해넘이 사진 한 장으로 ‘해가 넘어가고 있다’고 말장난을 해본다.

넘어가서 다시 떠오르는 해처럼 또 새로운 한 해가 시작 되겠지...

되돌릴 수 없는 지나간 일들은 아쉬워하지도 후회하지도 말자.

왜냐하면 또 다른 시작이 우릴 기다리고 있기에...

글 사진=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