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이야기]

별헤는 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1.21 16:58 수정 : 2019.01.21 17:38

별 하나에 추억(追憶)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詩)와
별 하나에 어머니...

일제강점기 시절
윤동주 시인의 '별헤는 밤'의 한 구절입니다.

일제 강점기 시절 타향에서 지내던 윤동주 시인과 북간도에 계신 어머니를 이어주는 매개체는 바로 밤하늘에 쏟아지는 별이었죠.

나그네도 어린 시절 밤하늘을 쳐다보며 수많은 별자리를 찾아보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서울 하늘에서 별을 보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도시의 밤은 더이상 별빛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휘황찬란한 도시의 조명 속에 그나마 남아있던 별빛도 미세먼지에 가로막혀버리고 말죠.


이제는 이렇게 쏟아지는 별빛을 보려면 발품을 팔아 도시에서 멀리멀리 가야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천문대 주변이나 칠흑같은 어둠이 있는 곳을 찾아서 가야되는 그런 세상이 되어버렸죠.


미세먼지가 심해질수록
도시의 네온사인이 더 밝아질수록
이제는 그 옛날 고향 툇마루에 드러누워 밤하늘의 별을 세던 모습을
방송프로그램이나 사진 속에서나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수만년, 수억년 전의 우주의 모습을 간직한 별빛.

우리는 어쩌면 미세먼지와 빛공해로 인해 스스로를 우주의 외톨이로 가두고 있는 것 아닐까요?

오늘, 퇴근 길 고개들어 밤하늘의 별을 볼 수 있는 그런 삶을 살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사진·글 = 서동일 기자


tekken4@fnnews.com 서동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